AICPA 응시자격 – 주별 AICPA 응시자격의 허와 실

3E's_web_image

위 표에서 보시다시피 정식 AICPA가 되기 위한 라이센스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3E (Education, Exam and Experience)를 모두 충족해야 합니다. 학력요건(Education)을 채우고 CPA 시험 (Exam) 을 합격했다고 해도 실무경력 (Experience)이 없다면 단지 CPA 시험합격자일 뿐입니다. 대부분의 국내 AICPA 시험합격자는 실무경력(Experience)을 채울 구체적인 계획없이 막연하게 AICPA 시험합격이 취업과 경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로 시험응시주를 고릅니다.  델라웨어, 몬타나, 뉴햄프셔, 버몬트, 메인 등 경제규모가 보잘것없는 주를 시험응시주로 고르는 한국인들이 유독 많은 이유는, 위 5개 주의 시험응시 학력요건을 충족하기가 비교적 수월(하/했)고 라이센스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질적으로 가장 큰 경제규모를 자랑하는 캘리포니아를 시험응시주로 택한 AICPA 시험응시생들은 전체의 15%정도에 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AICPA 시험을 보는 이유는 개개인의 시험응시자 다 제각각일 것이고 응시자 전체가 꼭 미국취업을 목표로 하는 것은 아닙니다. 따라서 이번엔 한국인을 포함한 비미국인 시험응시자들이 좀 더 자신에게 맞는 시험응시주를 고르는데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이것저것 모아봤습니다.

 

인기가 좋았으나 지금은 그리 매력적이지 않은 주

– 콜로라도

150학점을 요구하지도 않고 ICAI나 ACCA도 4년 학사자격으로 충분히 반영을 해주던 주여서 인기가 좋았으나, 2009년 12월 이후 시험응시 룰이 변경되면서 매력을 잃은 주입니다. 2009년 이후부터는 ACCA(Association of Chartered Certified Accountants) 를 전혀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CA(Chartered Accountant)라 할지라도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취득했을 경우엔 인정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회계경력 또한 미국 내에서 active USCPA나  “qualified” jurisdiction CA에게 받아야 하는 것으로 엄격해졌습니다.

-일리노이

일리노이주는 다른주와는 달리 특이하게 CPA certificate 와 CPA license를 따로 구분짓던 주였습니다. 대부분의 주가 경력요건까지 모두 충족한 사람들에게 CPA certificate를 CPA license 동시에 발급해주고 시험만 합격한 사람에게는 합격 Letter만을 주는데 반해, 일리노이주는 시험합격자에게 CPA certificate를 발급해주고, 정식으로 경력요건을 채운 사람에게 CPA license를 발급해주는 특이한 룰을 유지해왔습니다. 하지만 2012년 7월 이후부터는 다른 주와 마찬가지로 1년 이상의 경력을 채워야  CPA certificate 와 CPA license를 함께 발급해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라이센스 신청시 SSN을 요구하지 않는 몇 안되는 주로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델라웨어

미국에서 유일하게 전문학사(Associate degree) 학위로도 AICPA 시험응시가 가능한 주였으나, 2012년 8월 이후 4년제 학사를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미시건

CA에게는 무조건 CPA 시험응시자격을 부여하던 주였으나, 현재는 CA를 시험응시자격으로 전혀 인정하고 있지 않습니다.

 

라이센스를 위한 학력요구조건이 급격히 많아진 주 

-캘리포니아

2014년 1월 이후부터 캘리포니아는 라이센스 취득을 위해 총 150학점/회계 추가학점 (미니멈 6학점 이상, 경영합산 20학점)/ ethics 10학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US-CPA가 아닌 상사가 경력증명을 해도 경력으로 인정해주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캘리포니아 내에서의 경력이 아닐경우엔 역시 라이센스 취득을 위한 경력으로 인정받기 힘듭니다. 

-뉴햄프셔

뉴햄프셔는 회계에서 단 12학점만을 요구해서 회계학을 전공하지 않은 응시생들에게 인기가 좋았으나, 2014년 7월 1일 이후 라이센스 취득을 위해 총 150학점과 회계 30학점, 경영 24학점을 요구하면서 인기가 급락했습니다.

 

여러 Flexibility가 있어서 인기가 많은 주
– 버지니아
학사학위(120학점)에 회계/경영 24학점을 요구하는 주지만 BCOM (Bachelor of Commerce/무역학사)+ CA의 경우 시험응시 자격을 준 사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BCOM+ CA의 경우 변수가 많은 응시조건이므로 보드에 개별문의해 확실하게 확인받는것이 좋습니다. 또한 경력요건에 있어서 supervisor 가 꼭 CPA일 필요가 없기 때문에 단순회계경력만으로도 라이센스 취득이 가능한 주입니다. 
– 노스다코타
회계관련 학사학위와 150학점, 그리고 회계/경영 24학점을 요구하는 어려운 학력조건으로 악명이 높은 주지만, Supervisor가 꼭 CPA일 필요가 없는것에 더해서 SSN도 요구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 때문에 어려운 학력조건만 잘 통과하면 라이센스 취득이 굉장히 용이한 주입니다. 
 
– 괌
120학점의 회계학사학위만 있다면 실무경력없이 “inactive” license를 받을 수 있습니다. SSN도 필요없고 150학점도 필요없습니다. 괌이 아닌 곳에서는 license로 정식으로 인정을 받지 못하고 괌에서도 active” license 소지자만이 “진짜” CPA로 인정을 받지만 license라는 사실 자체만으로 만족한다면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습니다.
– 몬타나
시험응시를 할 때 가장 수월한 응시주이자 한국 대학재학생들에게 가장 만만한(?) 응시주로서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시험응시할 때 학사학위를 요구하지 않는 2개의 주 중 하나입니다. 학력요건으로 upper-level의 회계 24학점과 경영 24학점만을 요구합니다. 라이센스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150학점이 요구되긴 하지만 보스가 꼭 CPA일 필요도 없고 SSN도 요구하지 않으므로 미국이 아닌곳의 경력도 인정받을 수 있으며 CPA certificate 과  license를 구분하는 몇 안되는 주들 중 하나입니다. 
 
몬타나 CPA certificate 발급요건
4-year bachelor degree or equivalent with 150 credit hours (4년제 학사학위 또는 150학점 이수)
Passing of the CPA exam(CPA 시험패스)
Passing of the CPA ethics exam administered by the AICPA (Ethics 시험패스)
– 워싱턴
시험응시를 위해 150학점을 요구하지만 라이센스를 위한 경력요건충족은 시험응시 학력요건충족에 비해 매우 수월한 편입니다. Supervisor가 CPA일 필요도 없고 경력이 CPA에게 verified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여러 조건들을 종합해볼 때 사실상 Washington 주가 USCPA 상사의 사인이 없이도 라이센스 신청이 가능한 유일한 주이며, 국내에 있는 AICPA 라이센스 대행업체들은 Washington 주 라이센스 취득을 주로 대행한다고 보는 것이 거의 정확합니다. 본인의 비미국에서의 경력이 5년이 넘고 미국의 CPA가 그것을 증명해주기만 하면 라이센스 발급은 더욱 용이해집니다. 그리고 증명해주는 CPA가 본인의 멘토던, 비지니스 파트너이던 심지어 친구일지라도 크게 상관이 없기 때문에 라이센스 대행업체들은 이 시스템상 헛점을 최대한 이용하고 있습니다.
– 알래스카
외국인 시험응시자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응시주가 바로 알래스카입니다. 회계전공이냐 아니냐에 따라 차이가 조금 있지만 15학점 정도의 회계학점만 있다면 그리고 3년제 BCOM (Bachelor of Commerce/무역학사) 학위소지자라면 4년제 학사학위(120학점)없이 시험응시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경력 또한 시험이전의 회계관련경력까지 모두 인정을 해주기때문에 요건충족이 쉽습니다. 몬타나처럼 라이센스를 위해서는 150학점이 요구됩니다. 3년제 BCOM (Bachelor of Commerce/무역학사) 학위소지자의 경우엔 보통 2년제 석사학위가 있어야 라이센스 발급요건 충족이 가능합니다.

Leave a Reply